‘KT 채용비리’ 이석채·황창규 관통한 신모 전무가 핵심 키맨 – 일요서울

KT 채용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현재 KT 경영관리보문장으로 재직 중인 신모 전무를 주목하고 있다. 신 전무는 이석채 회장 때부터 지금까지 KT 노사협력 업무를 총괄하고 있는 인물이다.검찰은 신 전무가 채용비리와 관련해 KT와 노조의 연결고리 역할을 한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지난 11일 검찰 소식통에 따르면 검찰은 신 전무를 조만간 소환 조사할 계획이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딸이 채용됐던 2012년 신 전무는 경영지원실 노사협력담당(상무보)이었다.검찰은 지난 9일 “기존 수사 연장선에서 추가 자료를 확보한다”며 KT
— 사이트 계속 읽기: www.ilyoseoul.co.kr/news/articleView.html

노동과세계 모바일 사이트, 대기업 비정규직 문제 ‘고용형태 공시제도’ 활용 주문

노동과세계 모바일 사이트, 기사 상세페이지, 대기업 비정규직 문제 해결의 대안으로 기업이 직접 작성해 고용계획을 발표하는 ‘고용형태 공시제도’를 잘 활용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제기됐다.박주영 민주노총 법률원 노무사는 5일 민주노총 13층 대회의실에서 개최된 ‘민주노총 대기업 비정규직 실태 연구결과 발표’ 자리에서…
— 사이트 계속 읽기: m.worknworld.kctu.org/news/articleView.html

[더친기] 610억·410억…재벌총수 퇴직금 ‘마법의 계산법’ 있었네 : 산업·재계 : 경제 : 뉴스 : 한겨레모바일

[더(the) 친절한 기자들] 일반 노동자에는 없는 ‘직급 배수’ ‘1년에 한달치 급여’ 법정퇴직금에 자의적 기준 ‘최대 배수’ 곱해 지급 주요 대기업 임원 퇴직금 산출 방식 천문학적 규모에도 대부분 비공개 대한항공 ‘6배’…1년에 여섯달치 쌓여 조양호 퇴직금 610억원 규모될 듯 코오롱 이웅열·금호 박삼구 ‘4배’ LG·KT는 5배…삼성은 3.5배 적용
— 사이트 계속 읽기: m.hani.co.kr/arti/economy/marketing/888748.html